암 발병률

높아지는 암 발병률, 많은 보험들이 크게 나빠지는 4가지 이유

올 해와 비교해서, 내년 초에 보험이 유례없이 크게 나빠지는 4가지 이유이다. 질병발병률이 오르고, 금리가 내리는 데다, 저해지/무해지 환급형 보험이 사라짐으로써, 잠시 주춤했던 보험료 상승이 단번에 일어나게 되었다. 그럼에도 금융감독원은 보험료를 낮추라고 하니 보험이 나빠질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원래 보험이 나빠지던 2가지 이유가 계속 된다.

발병/발생 확률이 올랐다. 특히, 암! → 보험료 상승

어려운 말로 사차손이라고 한다. 더이상 암 발병률이 35%가 아닌 세상이 다가오고 있다. 단순 계산으로 35% 확률의 1억원 암보험이라면, 3500만원씩 100명의 보험가입자에게서 걷은 뒤, 발병한 35명에게 1억원씩 나눠주면 된다. 그런데, 이 암 발병률이 높아진다면?

예전엔 암에 걸리면 이내 사망했었다. 지금은 암을 나아서 암요양병원을 나서게 되었다. 그러곤, 훗날 심근경색을 만나거나, 이조차 낫고 뇌병변을 맞는다. 발병 순서가 달라질 수도 있겠다. 위의 문장을 받아들인다면, 암/심근경색/뇌출혈의 발병확률이 오르는 것에도 동의하게 될 것이다. 장수시대가 열리면서, 한 사람이 인생에서 여러가지 중대 질병에 걸리게도 된다는 것이다. 

※충격※ 우리 모두는 언젠가 암에 걸리게 되어 있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 ]

세계적인 암 생물학 권위자 로버트 와인버그는 암 발병률이 100%라고 말하고 있다. 20대 암 발병률? 30대? 연령대가 어떻게 되건, 언젠가는 무조건 암을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1억짜리 암보험이라면 1억원을 내어야 하지 않을까.

금리 하락 때문에 → 보험료 상승

앞으로 금리가 오르는 날이 올까.

기사: 산은 “‘적정 기준금리’ 0.9%…내년까지 두번 더 내릴듯”

결국 저출산에 따른 저성장에 원인이 있다. 저출산이 해결되지 않으면 과거의 금리를 다시 구경할 순 없을 것이다.

보험료는 기본적으로 1. 매년 * 평생 납입을 하고 2. 그 해  그 해 소멸하는 것이 원칙이다. 어릴 땐 낮은 보험료, 노년이 되어선 큰 보험료를 불입해야 하는 것이 기본인 셈이다.

이것을, 젊은 시절 돈을 보험료를 내고 노년엔 보장 혜택만 보도록, 납입 기간을 젊은 시절로 당겨 모으게 된다. 그런데, 그저 매년의 평생 합계 보험료를 납입 기간으로 나누는 것이 아니라, 물가상승률을 산입하게 된다. 50 뒤의 100만원을 지금 낸다면 매년의 물가상승률을 역으로 할인해서 70만원만 내라는 것이.

여기에 쓰이는 방식이할인율(=예정이율=적용이율)” 적용하는 것이다. 적용이율이 높으면 할인 폭이 커져서 월납 보험료가 낮아지게 되는데, 적용이율(금리) 하락하고 있는 것이다


기존엔 없던 2가지 이유가 추가된다.

저해지/무해지 환급형 보험이 사라져서 → 보험료 상승

기사: 내년부터 무해지환급형 보험 비싸진다

최근에 보험료 상승을 억제한 주요 방법 중 하나가 저해지/무해지 상품의 출시였다. 그런데, 금융당국은 장점과 단점 중에서 단점에 주목하고 판매를 중지하거나, 큰 제재를 가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잠시 주춤했던 보험료 상승이 그 간 올랐어야 하는 몫까지 한꺼번에 오르게 될 것이다.

지금와서 과거의 유배당 상품을 판매하고 강요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20%는 비싸질텐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험료를 내려야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금융당국은 내년에 일부 보험에서 보험료를 내리려고 하고 있다. 내부적으로 보험료 상승 압박을 겪고 있는 보험사들은 이런 상부 지시와의 상충을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아마도 보험상품의 보장내용을 개악하게 될 것이다.

갈비탕집을 운영하다, 갈비 원가는 오르는데, 구청에서 가격을 “동결”도 아닌, “내리”라고 한다면, 업주는 갈비양을 줄이거나, 반찬을 줄이는 수 밖에 없을 노릇일 것이다. 보험료가 올라야 하는데, 억지로 내려야 할 때 항상 제일 먼저 있어온 일이다.

이미 암진단 보험금에서 갑상선암을 시작으로, 유방암, 대장점막내암 등 다수의 암이 소액으로 빠졌다. 이전의 암보험과 현재의 암보험을 진단금만 같다고 같게 볼 수 없는 대목이다.

2019년까지 가입 했더라면 큰 금액의 보장을 볼 것을 2020년부터는 소액보장으로 변하게 될 수 있다.

큰 변화를 앞두고 있을 땐 내 보장을 한번 살펴봐두는 것이 여러모로 좋을 듯 하다.


필자에게 궁금한 것 물어보기

위를 클릭하고 임시 이름(임시 프로필)을 사용하면, 카카오톡으로 개인정보 노출없이 물어볼 수 있습니다. 답변할 수 있는 내에서 성심껏 알려드리겠습니다 ^^ 잘못된 내용이 있으면 지적도 환영합니다~

혹은, 아래에 댓글로 소통해도 됩니다(disqus 로그인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